종류

유과

유과는 강정이라고도 하며 지방에 따라 과줄 또는 산자라고도 부른다. 찹쌀을 물에 오래 담가 골마리가 끼도록 삭혀서 씻은 후 빻아 술과 날 콩물을 넣어 반죽하여 쪄낸 떡을 꽈리가 일도록 오래 치대어서 얇게 반대기를 지어서 용도에 맞게 썰어서 말린다. 이 말린 강정 바탕을 낮은 온도의 기름을 넣어 일구어서 꿀물에 담갔다가 건져서 고물을 묻힌다. 강정과 산자는 모양이 다를 뿐 법은 같은나 모양과 고물에 따라 이름이 다르다.

유밀과

유밀과의 대표적인 것은 약과로 밀가루에 참기름, 꿀, 술, 생강즙 등을 넣어 반죽하여 기름에 튀겨내어 꿀에 집청한다. 모양에 따라 대약과, 소약과, 다식과, 만두과, 모약과, 매작과, 치수과, 요화과 등이 있다.
고려시대 문헌에 유밀과가 많이 등장하는데 이는 밀가루에 꿀을 섞어서 반죽하여 일정한 모양으로 만들어 기름에 익히고 이를 꿀로 묻힌것이다. 유밀과는 연등회나 팔관회 등의 불교 행사때 고임상에 올려졌고, 왕의 행차 때에는 고을이나 사원에서 진상품으로 올렸다.

숙실과

숙실과는 한자 뜻 그대로 과일을 익힌 과자로 밤초, 대추초, 율란, 조란, 강란등이 있다. 원래 모양대로 꿀에 조린 것은 초(秒)를 붙이고, 재료를 다져서 꿀로 반죽하여 원래의 모양으로 한 것은 난(卵)자를 붙였다.

과편

과편은 신맛이 많은 앵두, 모과, 살구, 산딸기 등의 과육을 꿀, 녹말 등을 넣어 조려서 그릇에 부어 묵처럼 굳힌 다음 네모지게 썬것으로 서양의 젤리와 비슷한데 생률이나 생과와 어울려 담는다. 오미자 우린 국물을 조려서 굳힌 오미자 편도 있다.

다식

다식은 곡물가루, 한약재, 꽃가루 등을 꿀로 반죽하여 덩어리를 만들어 다식판에 넣어 여러 모양으로 박아낸 것으로 깨, 흰콩, 청태, 진말, 강분, 승검초, 용안육, 송화 등으로 만든다.

정과

정과는 과일, 생강, 연근, 인삼을 꿀이나 설탕물에 조려 만든다.

엿강정

엿강정은 호두, 잣, 땅콩 등의 종실이나 쌀밥이나 찹쌀밥을 말렸다가 튀긴것으로 또는 콩, 깨 들깨 땅콩을 볶거나 섞거나 호두, 잣 등을 엿으로 버무려서 굳힌 과자이다.

엿은 맵쌀, 찹쌀, 수수, 옥수수 등의 곡물을 익혀서 엿기름물로 삭혀서 솥에 담아 오랫동안 조려서 만든다. 덜조리면 조청이 되고 더욱 조려서 단단해지면 갱엿이다. 갱엿을 궅힐 때 볶은 콩이나 땅콩, 깨, 호두 등을 넣어 굳히기도 한다. 갱엿을 여러차례 잡아 늘이면 흰색의 백당이 된다.